김주환 담임목사 

 연세대 경영학과 졸업
 장로회신학대학원 졸업
 Yale Univ. 석사
 Harvard Univ. 석사/박사
 온누리교회 목사 (1995~2014)
 Torch Trinity Graduate University 신약학 교수 (2009~2017)


믿지 않는 가정에서 태어났지만 
유치원에 다닐 때 하나님의 강력한 이끄심으로
혼자 개척교회 안으로 걸어 들어가게 되었다. 

초등학교 3학년 때 일찌감치 목회자로 부르심을 받았고,
후에 믿게 되신 부모님이 먼저 목회자와 선교사로 헌신하시는
하나님의 역전 드라마를 통해 2세 목회자가 되었다.

현재 횃불트리니티 신학대학원대학교에서 전임교수로
전세계에서 온 후학을 지도하고 있으며,
국내와 해외에서 20년간 쌓은 경험적 신학을 토대로
머리와 가슴의 균형을 이루는 신앙 생활을 소개하고자
다음의 목표를 마음에 품고 달리고 있다: 

(1) 신실한 남편 (2) 본이 되는 아빠 (3) 순수한 목회자 (4) 공부하는 신학자.

아내인 이현승 사모와 세 자녀 재인, 재찬, 재온을 두고 있는 마냥 행복한 가장이다.



지봉현 목사 
(공동체, 행정)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초등학교 시절 집 앞에 있던

 

교회의 성경학교 포스터를 보고 

혼자 찾아 들어간 그 날 부터 시작된 그의 신앙 생활은
중학교 시절 누님의 교통사고를 겪으며 목회자로 헌신하게 되었다. 

자신이 처음 예수님을 만난 그 때가 초등학교 시절,
자신에게 예수님을 소개해 주신 분이 교회학교 선생님,
목회자로 헌신한 중학교 시기.
그 시절과 그 사람들의 소중함을 누구보다 깊게 경험한 그는
차세대를 섬기는 사역자로 20년째 사역하고 있다.

자신을 늘 "불바다"라고 외치고 다니는 열정적인 그는
다음세대 선교단체인 파이디온선교회와 동역하고 있으며,
HUB가 이 땅의 모든 세대를 섬기게 될 그날을
기대하며 사역하고 있다.

대학에서 만난 성해경 사모와 하나님이 주신 귀한 선물인
두 딸 은우, 연우와 하나님의 가정을 이루고 있다.


최성필 목사

(공동체, 세례, 여성사역, 구제선교)

 

  백석대학교 신학대학원


 아무것도 모르고 그저 사람이 좋아

교회를 놀이터 삼았던 그는

고등학교 2학년 겨울 주님을 뜨겁게 만났다.

 

주체할 수 없는 은혜의 감격으로

인생을 어떻게 드려야하나 고민하고 기도하던 중에

 

"내가 여호와의 인자하심을 영원히 노래하며 주의 성실하심을

내 입으로 대대에 알게 하리이다"는 시편89편 기자의 고백을 품고

일반 학부를 마치고 신대원을 거쳐 목회자가 되었다.

 

점점 어두워져 가는 세상 가운데

빛이시며 소망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선포하는

그의 열정은 아직도 타오르고 있다.

그리고 세상 속에서 빛과 소금으로 살아가는 성도들에게

사도요한과 같이 하나님의 위로와 사랑의 격려를 흘려보내는

복의 통로가 되기 위하여 오늘도 몸부림치는 사람이다.

 

언어치료사인 아내(장미희)와 쉴만한 물가 같은 아들(최온)과 함께

오늘도 행복한 하나님의 꿈을 이뤄가고 있다.

 

 

 

 

 

조은숙 목사

(차세대, 청년부, 그로잉252)



  한세대학교 신학대학원

  한양대학교 교육학 석사


어린시절부터 교회에서 온 가족이 함께 신앙생활을 하였고

그녀가 주님을 인격적으로 만난 것은 고등학교 3학년 여름이였다.

 

11살 때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난 후, 주님과의 인격적인 만남이

'하나님이 나의 아버지 되심'을 고백하는 계기가 되었고

그 후로 예배사역에 헌신하며 살아왔다.


목회자로서 부르심을 받고 난 후

현재는 다음세대에 비전을 품고

삶과 복음을 이어주는 목회자로서의 삶을 살고 있다.


하나님 나라를 함께 꿈꾸며 남편, 딸과 행복한 가정을 이루고 있다.

 

 

 


허유 목사

(어와나, 중고등부, 방송실)

 

  칼빈 신학대학원

 

그의 인생은 

태어나서 18개월 때 끝난 인생이었다. 

하지만 하나님의 은혜로 지금은 덤의 인생을 살아가고 있다.


고등학교 1학년 겨울에 인격적인 예수님을 만난 후,

어떻게 하면 덤의 인생을 감사하면서, 보람차게 살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하나님의 은혜를 조금이나마 갚을 수 있을까?를 고민하다가

몸 밖에 드릴 것이 없어서, 목회자의 삶을 가기로 헌신하였다.


매순간 주어진 것을 소중하게, 감사하게 생각하며, 

하나님 앞에서 '부끄러울 것이 없는 일꾼으로 인정된 자'로 살아가기를 소망한다.

강애리 목사 
(심방, 상담, 회복사역)

두 자녀의 엄마로 치과교정의사로 열심히 살아가던 인생의 중반즈음

십자가 사랑의 하나님을 인격적으로 만나

세상이 알 수도 줄 수도 없는 위로와 회복을

그녀의 삶과 가정과 진료실에서 깊이 경험하게 되었다

 그 은혜와 사랑을 나누고 싶어 상담과 사회복지를 공부하고

정신지체장애 공동체를 섬기는 과정 속에서 목회자로서의 부르심을 받았다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의 능력 생명의 말씀의 능력을 선포하며

함께 예배하고 기도할때 영혼까지 치유하시며 회복시키시는

사랑하는 주님을 따라 그녀는 오늘도 한 영혼에게 기쁨으로 달려간다

이영진 전도사 
(목회지원, 유초등부)


 한세대학교 신학대학원

아무런 꿈도 없이 청소년기를 방황하던 그에게  예수님이 찾아오셨다.
주님을 만난 후 남은 삶을 온전히 주께 헌신하기로 결정하였고,
매일의 삶 속에 주님만을 의지하며 한 걸음씩 걸어가는 것이 그의 유일한 소망되었다.

현재 다음세대 캠프 단체에서 함께 사역중이며
하나님의 나라와 하나님의 뜻이 다음세대들을 통하여서도
이 땅 가운데 가득히 구하여지길 늘 소망하고있다.

전성호 전도사

(유치부)

 

  장로회신학대학교 신학대학원


 그는 청년의 때, 자신을 충족시킬 수 있는 꿈을 찾아 방황하였다.

허무할 수 있는 시간들.. 역설적이게도 그 시간은 그에게 한가지를 남겼다.

세상의 어떤 것도 하나님의 사랑에 비교할 수 없다는 삶의 고백.

 

이제 그는 더 잘, 더 직접적으로 자신을 하나님께 드리고 싶어

허브와 함께 하는 발걸음을 내딛었다.

 

예수님을 닮는 것이 그리스도인의 마땅한 바임을 추구하는 그는

지금 어린 아이들의 삶이 예수님의 향기로 가득하길 꿈꾸며 걷고 있다. 

 


조영진 전도사

(예배)

  백석신학교 졸업

 

 

고등학교 시절 소망없는 삶에
유일한 삶의 이유로 주님이 찾아오셨다.

 

그 사랑이 너무 고마워 가난한 인생을 드리는 것 외에는
할 수 있는 것이 없어 평생을 그 분의 길로 다니기 위해
지금까지 25년간 뒤 돌아보지 않고 살아왔다.


이후 군 복무 시절 한 찬양콘서트에 함께 사역할 기회를 얻었고
그로 부터 15년간 하나님의 나라와 한민족의 부흥을 위해
중보하는 예배사역을 담당해 오다

인생의 마지막 부르심을 위해
이제 하나님께서 주신 마음을 담아 새로운 길로 떠나게 되었다.


함께 예배사역을 감당해 온 친구이자 동역자인 아내와
'하나님 나라의 노래'라는 뜻의 아들 '소유'
'하나님 나라를 기다리는 자'라는 뜻의 딸 '소원'과
함께 행복한 삶을 길을 가고 있다.


최인호 전도사

(영유아부)

 

  횃불트리니티 신학대학원


 

소망 없었던 청년의 때 하나님은 그를 만나 주시고

지나온 어두운 삶을 다시 아름답게 써 내려가 주셨다.


나 같은 죄인을 살려 주시고 넘치는 사랑을 날마다 베풀어 주시는

그 은혜로 매순간 살아가기를 소망한다.


어린 아이들에게 예수님의 따뜻한 사랑의 마음을 전하고 싶은 그는

오늘도 그 열정으로 하나님을 알아가기 위해 힘쓰고

HUB 교회의 다음세대를 위하여 달려가고 있다.


사랑하는 아내(정승현)와 세 자녀(하늘, 별, 바다)의 사랑을 받고 있는 행복한 아빠다.



 

 


유훈 간사 
(필드커피, 차세대)


중학교 때부터 성가대를 시작으로 만났던 하나님께서
여의도 순복음교회 영산싱어즈로, 순복음 동대문성전 성가대 반주자로,
허브교회로 인도해 주심을 확신한다.

지금까지는 음악과 찬양사역으로 주님을 섬겨왔지만,
다른 모양으로 하나님의 일을 할 수 있음에 감사하며
간사로서 즐겁고 행복한 삶을 살아가고자 한다.